나의 이야기

나의 친구 유명수 아네스

김혜란골롬바 2022. 8. 14. 20:27

1960년 5월 효성 국민학교 5학년 때 논으로 뒤덮인 시골이었던 범어동으로 이사해서는,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마루가 깔린 범어 성당 주일학교에서 명수를 만났다. 

우리 둘은 6년 동안 대구여중, 경북여고를 함께 다녔건만 한 번도 같은 반을 하지 않았다.

명수 아버지는 우리 남편의 영세 대부이셨고, 나는 명수 딸 정지안 (율리안나)의 대모였다.

예전의 건물은 없어졌고, 1967년에 신축되었던 범어 성당

2016년에 다시 이렇게 바뀌었지만.....

2018/11/01 찍음

 

1969년 초 수안보 성당으로 첫 발령을 받으신 범어 성당 출신 곽길우(베드로) 신부님을 

만나러 기차를 타고 갔다.

 

명수는 대학 졸업 전에 결혼을 하여 전주서 살게 되었다.

1971년 명수 결혼식

 

1972/10/07(토) 명수전주에서 나의 결혼식에 와 주었다.

 

필리핀에서 살다가 미국 워싱턴으로 간 후에 한국에 올 때마다

바쁜 일정 중에도 나를 찾아 주었다. 

명수 아버지 유장선(베드로-1999년 10월 선종)님과 함께

 

범어 성당 주일 학교 시절의 친구 염혜영(베로니카), 임영희(안나)와 함께

범어 성당에서 만났다.

지금은 없어진 성 콘벨뚜알 프란치스코회 수도원 

 

2005년 가을에 부산 가서 이숙희를 만났다.

 

2008/07/20(주일) 울 남편이 세상 떠난 후에 명수 대구 왔을 때는 함께

남편 산소(경산 공원)명수 부모님 산소(경산 남천면 장미공원)에 가서 연도를 바쳤다.

2009년 사위가 예일대학 교환 교수로 파견되어 2년 동안 New Heaven 근처 Hamden이라는 곳에 살 때에 큰 딸과 나는 미국 여행 중에 2박 3일 동안

큰딸과 함께 명수 집에 머물면서 워싱턴 투어를 했다.

차를 갖고 워싱턴 역에 마중 나온 명수는 우리들을 먼저 성모성심 성당으로 안내했다.

Great Falls라는 동네 이름답게 폭포가 있는 곳에도 데려갔고.....

워싱턴 명수네 집에서

 

2010/11/06 백합 동산(고교 가톨릭 신자 모임) 주최

제주도 이시돌 목장 자연 피정(3박 4일) 중 한라산 1700 고지에서

 

2011년 10월 백합 동산 주최 평창 성 필립보 생태 마을 피정에서도

2박 3일 동안 함께 했다.

피정 중 프로그램 중 하나로 우리들이 만든 인절미를 시식하는 모습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열린 피정에도 함께 했는데, 사진을 찾을 수가 없네!

 

2014년 8월 서울에서 열렸던 부군 정성호 님의 전시회 작품 속의 명수

(제목 - "봄날")

 

가끔 전화와 카톡으로 소식을 주고 받았는데, 소식이 뜸하더니,

명수의 건강이 안 좋아져서 2021년 9월에 한국 생활을 청산하고

미국으로 완전히 옮겼다는 소식을 2022년 새해 인사와 함께 듣고서

나는 큰 충격과 함께 자책에 빠졌다.

"그동안 수 차례 서울을 드나들었으면서 한국에 있을 때 ,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왜 진작 명수를 만나러 가지 않았던가?"라고.....

 

2021년 X-Mas 때의 가족 사진과

2022년 부활절에 찍은 사진을 명수 부군께서 보내 주셨다.

자목련처럼 활짝 웃는 명수의 모습이 마치 명수를 만난듯 하여 가슴이 뭉클했다. 

 

아무쪼록 우리 건강하게 지내다가 언젠가 만날 수 있기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지난 사진들을 찾아서 올려 보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