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남편의 13, 14주기에....

김혜란골롬바 2021. 7. 24. 13:33

인생은 B(태어남 - Birth)D(죽음 - Death)의 중간인 C(선택 - Choice)라나?

남편 기일 전날에 어김없이 잊지 않으시고 연락 주신 두 분!

- 청운신협 이사장님과 메일로 추모시를 보내주신 제주도 사시는 남편 군대 선배님! 

 

7월이 오면

-(故 이능우 친구 13주기에)

 

7월이 오면 가까이서 멀리,

멀리서 가까이 다가옵니다.

 

정겨운 음성, 실 같은 눈매,

상냥한 미소, 화끈한 성품도......

 

달구벌에 펼쳐 놓은 청운의 꿈 영그는데,

그이는 보이지 않네!

 

귀천의 기로에 서서

기약 없는 훗날이 성큼 다가오고, 

 

경산 산등성이에 무지개 꽃을 피워 낸

7월의 찬란한 석양이 온누리 물들인다.

 

    2021. 7. 19

서귀포에서 한창조 拜

 

 

7/20(화) 10시에  연미사를 마치고 제1회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

(할아버지, 할머니! 저희는 항상 함께 있어요! I am with you always 7/25) 행사로

실천사항 1번을 실시!

김윤식(안토니오) 보좌 신부님과 함께

(참가상으로 9/25에 온누리 상품권 10,000원권 1장 받았음!)

 

그리고 바로 산소에 가서 연도 드렸고....

13년 전 그날처럼 무지 더운 날씨였다.

 

7/23(금)에는 모른 척 넘어가기에는 너무 불편하시다고 산소에 같이 가자시는

신협 이사장님의 뜻에 따라서 상임 감사님과 前 두산 지점장님과 함께 또 산소로~~~

준비해 오신 예쁜 꽃바구니와 남편이 생전에 그토록 좋아하시던 달달한 커피를

올려놓고는 연도를 드렸다.

 

2022/07/20(목)

남편의 14주기를 맞아 식구들과 연미사를 드리고는 산소로 갔다.

방학식을 참석 못 한 작은 손녀의 생활 체험 인증샷

 

7/21(금) 청운 신협 이사장님과 성감사님께서 다녀 가셨다는 사진

평소에 좋아하던 믹스 커피와 담배 한 개비